pofol 게시판의 최근글http://zzcchh.com/z/board.php?id=pofolpofol 게시판에 올라온 최근글을 RSS 리더기로 볼 수 있습니다.GR Board RSS Generator[work] 존 발데사리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54(<br />'.<br />오래된 기억의 작가. 추후 작성.<br />.'<br />)<br />&nbsp; + + +<br />출처 : 구글이미지 검색<br /><br /><br /><br />http://www.baldessari.org/unique/ln4m7jg0vxzwjx4ukmu80y8jcjxhdj<br /><br /><img src="https://static1.squarespace.com/static/56fefa50746fb9634784b444/56ff1718859fd052a93a2338/572920a8f8baf3fcc46d0a3a/1462476422002/MG-9280_-9282_web.jpg" alt=" Fissures (Orange) and Ribbons (Orange, Blue): With Multiple Figures (Red, Green, Yellow), Plus Single Figure (Yellow) in Harness (Violet) and Balloons (Violet, Red, Yellow, Grey), 2004 &copy;&amp;nbsp;John Baldessari " /> <br /><br /><br /><br />John BaldessarizabelTue, 21 Nov 2017 12:43:53 +0900[work] 오드리 월렌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53<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작업이 어렵진 않은데 의외로 한글 번역된 페이지가 없어서 깜놀.&nbsp; 더 놀라운 것은 인스타 말고 작가 홈피나<br /><br />다른 영문자료도 그닥이란 것.&nbsp; 더 찾아봐야지 알겠지만 몇년이내에 포텐 터질 작가로 예상됨.&nbsp; 재치 좋음.<br /></span><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nbsp; + +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출처 : 구글 검색</span><br /><br /><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https://intothegloss.com/2015/01/audrey-wollen/</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https://www.instagram.com/audreywollen/</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s://images.contentful.com/g8qtv9gzg47d/image_post_59986/df31e3ce49ab0750a649399cf9001433/Slider_3_-_Art_Now__Audrey_Wollen?fl=progressive&amp;fm=jpg&amp;q=80" alt="https://images.contentful.com/g8qtv9gzg47d/image_post_59986/df31e3ce49ab0750a649399cf9001433/Slider_3_-_Art_Now__Audrey_Wollen?fl=progressive&amp;fm=jpg&amp;q=80" /></span><br /><br /><br /><br />zabelFri, 10 Nov 2017 10:45:05 +0900[work] 클레멘스 하이늘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52(<br />'.<br />인터넷으로 이미지를 찾아보고는 급 후회하고 있는 중. 작업이야 전시장에서 본 수준이 그다로 가겠지만, 아무리 웹빨이 안나와도 이건 좀.ㅠㅠ 목각에 적합한 나무를 쓰는 것도 아니어서 사진이 이쁘게 나오긴 힘들긴 하지만 작업자체를 의심할 정도로 보이는 건 갑갑하긴 하다. &nbsp;하지만 기회가 있다면 꼭 보시길 권한다는. &nbsp;나무가 얼마나 대단한 재료인지 꺠달을 수 있다. 튿어진 나무결 질감을 모직의 느낌으로 만들 수 있는 작가다.<br />.'<br />)<br />&nbsp; + + +<br />출처 : 구글 검색<br /><br /><br /><br /><br /><br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src="http://www.clemens-heinl.com/fileadmin/img/logo.jpg" alt="" /><br /><br /><br /><br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s_03.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320" height="466"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Alighieri: 8. H&ouml;llenkreis -&nbsp;110 cm - 2004 - Pappel, teils farbig gefasst</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div style="text-align: center;"><br /> <table style="margin-left: 0px; margin-right: auto;"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320"><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clemens-heinl.com/clear.gif" alt="" width="320" height="1" />&lt;/td&gt;<br /> </tr><br /> <tr><br /> &lt;td valign="top"&gt;&nbsp;&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div><br /> <br /><br /><br /><br /><br /> <br /><p style="text-align: center;"><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s_11.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320" height="466" align="top" /><br /><span>Skulptur - 160 cm - 2004 - Linde, farbig gefasst</span></p><br /> <table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s_13.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320" height="466"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Junge Frau - 170 cm - 2000 - Linde, farbig gefasst</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s_15.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320" height="466"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Raucher - 175 cm - 2005 - Linde, farbig gefasst</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s_18.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258" height="376"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Blechtorso - 3 m - 1991 - Schwarzblech, getrieben</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s_05.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320" height="466"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Skulptur - 190 cm - 2001 - Pappel/Bronze - farbig gefasst</p><br /> &lt;/td&gt;<br /> &lt;td width="10"&gt;<br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br /><br /><br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s_02.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320" height="466"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Akt - 180 cm - 2001 - Pappel, natur, teilweise gefasst</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kopf_18.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258" height="372"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Rudolf - 28 cm - 1997 - Pappel bemalt</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br /><br /><br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kopf_01.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258" height="372"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Margit - 40 cm - 1995 - Pappel, farbig gefasst</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p style="text-align: center;">&nbsp;</p><br /> <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title="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src="http://www.clemens-heinl.com/uploads/pics/w_01.jpg" border="0" alt="Bildhauer Clemens Heinl - Skulpturen, K&ouml;rper, Plastiken, Menschen - Figuren aus Holz und Metall" width="510" height="372" align="top" /><br /> <br /> <table style="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width="510"><br /> <tbody><br /> <tr><br /> &lt;td width="3"&gt;<br />&lt;/td&gt;<br /> &lt;td width="380"&gt;<br /> <p style="margin: 0 0 0 0;">Deutsche Fu&szlig;ball Nationalmannschaft - 2006 - Pappel - farbig gefasst</p><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br /><span class="modifyTime">modified at 2017.08.14 17:14:03 by zabel</span><br /><span class="modifyTime">modified at 2017.08.14 17:38:21 by zabel</span>zabelSun, 13 Aug 2017 10:20:37 +0900[書藝] 정도준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51<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한자쓰는 것을 싫어하나, 캘리그라피 서예의 경우는 예외이다. &nbsp;붓과 한자의 조합에서 태동된 이 이미지 형식은, 먹과 종이의 조합만으로 얼마나 풍부한 현대성을 가질 수 있는 지를 증빙한다. 고대에서 흘러온 아이폰 같은 느낌. &nbsp;예술의 의미와 정의에 대해 계속 생각하는 오월의 마지막 날.&nbsp;</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nbsp; + +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출처 : 구글 검색</span><br /><br /><br /><br /><span style="font-size: large; font-family: 'Malgun Gothic';">미래로 열린 새로운 서예 시도 - 정도준展<br /></span><br /><div><br /> <div><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전시명: 현대작가특선, 정도준展&nbsp;</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장 소: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nbsp;</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기 간: 2017.5.12 - 6.11&nbsp;</span><br /> </div><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데스크탑은 물론이고 노트북조차 뒷전이다. 총아는 손바닥 안에 있는 스마트 폰이다. 글쓰기도 당연히 이 추세이다. 거구의 미국 대통령은 물론이다. 한반도의 필부필부(匹夫匹婦)까지 손가락 하나로 전부를 해치운다. 그래서 &lsquo;손으로 썼다&rsquo;는 이유만으로 연애편지 등급이 올라가기도 한다.&nbsp;&nbsp;</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jI2Ny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유럽 전시에서 시작된 천지인 시리즈</span><br />&nbsp;<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두드리는 일이 곧 쓰는 일이 된 시대에 전문적인 &lsquo;쓰기&rsquo; 예인(藝人)들은 고통스럽다. &lsquo;쓰는 일&rsquo;에 대한 본질적 물음에 답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물음은 쓰기 당사자뿐만 아니라 쓰기 자체의 존재확인 작업과 동격이다. 그만큼 절체절명(絶体絶命)이다.&nbsp;</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시작은 이미 오래됐다. 현대서예라는 말이 등장한 지도 벌써 20년이 넘는다. 미술과의 접점을 찾고자도 했고 또 행위, 즉 퍼포먼스 예술과도 동행을 시도했다. 누가 뭐라 해도 문은 벌써 열렸다. 누구 열었는지, 어떻게 열렸는지는 이미 지나간 문답(問答)에 불과하다. 열린 문 안에 들어선 이가 별로 보이지 않는다는 게 현실상 최대(最大)의 문제라 할 것이다.&nbsp;&nbsp;</span><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DE2My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lt;萬事亨通(만사형통)&gt;(오른쪽) &lt;隨處樂(수처락)&gt;(왼쪽)</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소헌 정도준(紹軒 鄭道準)은 자타가 그 문지방을 넘어섰다고 얘기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서인(書人) 중 한 사람이다. 그는 정통에서 시작해 이미 평가를 받았다. 서예가 집안에서 태어나 당대의 일인자였던 일중(一中, 김충형(金忠顯 1921-2006)의 호) 문하를 거치며 제1회 미술대전의 대상을 받았다.&nbsp;</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zMxMi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lt;꿈, 베풂, 기쁨&gt;(오른쪽부터)</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그후 그의 필업(筆業)상 중요한 경험이 있었다. 18년전에, 미래의 한국에서 일어날 서(書) 예술의 환경을 의사(擬似)체험해본 것이다. 1997년 그는 붓 하나 들고 독일 스트튜가르트로 건너갔다. 이 일에 대해 서예전문가 김영복(金英福) 대표는 &lsquo;진주 출신의 큰 사업가가 후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rsquo;고 했다. 어쨌거나 그는 거기서 한국의 미래 모습을 보았던 것이다.&nbsp;&nbsp;&nbsp;</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DY2NC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lt;涉世百年眞逆旅 忘機萬事卽安心(섭세백년진역려 망기만사즉안심)&gt;2006년</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사람의 일생이란 마치 나그네와 같아 세상 욕심을 버리면 만사가 편안해지네)&nbsp;&nbsp;&nbsp;</span><br /><br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스튜트가르트의 독일사람들은 한자를 몰랐다. 한글도 전혀 몰랐다. 더구나 대부분이 서예는 처음 보는 예술이었다. 그들은 흰 종이 위에 검은 획이 지나가고 마주치고 구부러지는 것을 보았다. 그 가운데서 콤포지션(글자의 배치=章法), 스트럭처(획의 구성=結構), 무브먼트(붓의 운동=筆勢), 스트로크(긋기=筆劃) 같은 서양화에 익숙한 기준으로 그것을 대했다.</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TE0NC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가운데 글자는 유예(遊藝) 2005년&nbsp;</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신기하다고 했고 놀랍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고 했다. 애초부터 경력을 위해 독일로 간 것이 아닌 때문에 고민이 생겼다. 콤포지션, 스트럭처, 무브먼트, 스트로크를 가지고 서(書)를 보고, 감상하고 또 써도 지장이 없다는 사실을 스스로에게 납득시킬 필요가 생긴 것이다.</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jczNy5qcGcsOTAw" alt="" width="600"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lt;태초로부터 ㄱ ㄴ ㅇ&gt; 2017년작&nbsp;</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20년 뒤의 고민을 가장 먼저 하게 된 것이다. 물론 한두 번 머리를 싸맨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물꼬는 후원가가 터주었지만 그는 이 시뮬레이션 룸(해외전시)에서의 체험을 거의 매년이다시피 17번 번복했다. 이는 자기 존재확인를 확신하는 과정이었다. 그리고 그 속에서 하나의 길로 해체(解體) 서법을 찾았다.&nbsp;&nbsp;</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zUxOC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lt;태초로부터&gt;2017년작&nbsp;</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사실 해체는 현대 서(書)의 출발이라 할 수 있다. 이 전시를 기획한 이동국 수석큐레이터도 서문에 그런 말-음소 단위까지 쪼갰다-라고 썼다. 이 방면의 원조는 일본의 서예가이자 서예사가인 이시카와 구요(石川九楊)이다. 그 역시 &lsquo;획을 쪼개 들어가다 보면 음의 영역에 이른다&rsquo;고 했다.</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MTIyOC5qcGcsOTAw" alt="" /></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소전이 유럽에 들고 가 먼저 시뮬레이션한 것은 한글의 해체였다. 자체를 쪼개 점과 동그라미, 선으로 분리했다. 이 연장선 상에서 자음도 해체했다. 획이 굵고 가는 것은 문제가 아니다. 한문에서는 큰 글자 작은 글자, 한자와 한글, 갑골과 행서를 결합시키는 콤포지션의 변형과 무브먼트를 실험했다. 또 반구대 물고기 탁본이나 성덕대왕 신종 비천상 탁본에도 글씨를 쓰면서 그림과도 만남도 시도했다. &nbsp;</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IwMTI4NzY3Ni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lt;정시상 시 개성사 팔척방&gt; 2011년&nbsp;</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그 과정에서 열린 서예의 가능성을 보았다. 이런 방향감을 감(感) 잡기까지의 과정에 대해 김영복 대표는 &lsquo;뚝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rsquo;고 말하고 있다. &lsquo;갑골부터 시작해 전예해행초의 5체가 자유자재로 가능하고 한글과 전각이 뒤따라준 위에 의사(擬似)미래에 대한 체험까지가 바탕이 된 것은 말할 것도 없다&rsquo;고 덧붙이고 있다.&nbsp;&nbsp;</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김영복 대표는 해체와 관련해 &lsquo;그의 글씨는 앞으로 더욱 못나질 것&rsquo;이라고도 말했다. 잘 써서 예쁘게 보이는 글씨 시대가 지나갔다는 점을 짚어 말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lsquo;백세구절등찬원 가재반공유수간(百步九折登巑岏 家在半空唯數間: 백 걸음에 아홉 구비 가파른 산을 올라보니/허공에 있는 절은 겨우 두어 칸뿐)&rsquo;로 시작하는 고려 정지상의 시「개성사 팔척방(開聖寺 八尺房)」를 쓴 글씨가 인상에 남는다고 했다.</span><br /> <br />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img src="http://www.koreanart21.com/system/webzine/viewPhotoFile.php?key=NjU0NSxpMTQ5NjE5NjIwNDE4NS5qcGcsOTAw" alt="" /></span><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nbsp;가운데 걸린 글은 &lt;상촌 신흠 시 우감(遇感)&gt;2003년&nbsp;</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Malgun Gothic';">이번 전시는 서예전답지 않게 볼만한다. 리뉴얼 오픈한 서예박물관이 볼거리를 찾는 시대의 요구에 부응한 노력이 보인다. 하지만 애석한 장면은 계속되고 있다. 고수든 하수이든 그리고 초심자이든 서예인들 발걸음은 여전히 극소수이다. 서예인들이 지고 있는, 현대에서의 직업적 &lsquo;쓰기&rsquo;라는 지난(至難)한 공통(共通) 과제를 생각하면 정말 한심한 일이 아닐 수 없다.(y)&nbsp;&nbsp;</span><br /> &nbsp;<br /><br /></div><br /> <br />&nbsp;zabelWed, 31 May 2017 18:28:17 +0900[artist] 에르빈 부름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50(<br />'.<br />팝과 개념으로서 예술은 이렇게 끝나는 것인가. &nbsp;가끔은 바뀌는 것이 아무 것도 없이 시간이 멈추고 우주의 종말이 올것이란 예감. &nbsp;혹은 바로 지금.<br />.'<br />)<br />&nbsp; + + +<br />출처 : 구글검색<br /><br /><br /><strong><span style="font-size: medium;">에르빈 부름(Erwin Wurm)<br /><br /></span></strong><br /><span>&nbsp;</span> <br />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43"><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1.jpg" alt="" width="543" height="362" /><br />에르빈 부름. Photo by Elsa Okazaki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strong><br />일상적 오브제의 기이한 변용</strong>&nbsp; &nbsp; 2011년 &lsquo;베니스 비엔날레(Venice Biennale 2011)&rsquo;, 집이 한 채 들어섰다. 그런데 좀 괴이하다. 유럽의 가정집을 옮긴 형태인데 거실도, 소파도, 부엌도 홀쭉하다. 도무지 사람이 어깨를 펼 수도 없을 넓이로 길고 좁아져, 안에 들어서면 게걸음으로 발을 옮겨야 한다. 반원이었던 세면대는 초승달 모양이 되었고 베개가 두 개 있는 것으로 보아 2인용임을 짐작케 하는 침대는 한 사람이 간신히 몸을 뉘일 정도로 가느다랗다.&nbsp; <br />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43"><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2.jpg" alt="" width="543" height="405" /><br />Installation view of (2011.6.4-2011.11.27) at Glasstress 2011, Palazzo Cavalli Franchetti 2010, Mixed mediam&nbsp; 799.21 x 43.31 x 346.46inches(2030 x 110 x 880cm)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좁다란 이 집의 이름은 (2011). &lsquo;늘씬한&rsquo; 이 작품은 일상의 사물을 독특하고 유머러스한 방식으로 재구성하는 오스트리아 작가 에르빈 부름(Erwin Wurm)의 것이다. 그는 스스로를 조각가라 칭하지만 그의 작품은 단순히 깎거나 살을 붙이는데 그치지 않는다. 그만큼 부름의 작품을 해석할 수 있는 여지는 넓고, 속단 역시 금물이다.&nbsp;&nbsp;&nbsp;<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3.jpg" alt="" width="500" height="749" /><br />, 2014, bronze, 90.16 x 29.92 x 33.07inches<br />(sculpture), 12.32 x 16.89 x 1.47inches(base). Photo Kitmin Lee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에르빈 부름만큼 &lsquo;조각이 무엇인가&rsquo;를 치열하게 생각하는 이도 드물 것 이다. 이 고민으로부터 출발해 그를 세계적인 작가의 반열에 올려놓은 작품, &lsquo;One-Minute Sculpture&rsquo; 시리즈는 1997년에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전시장에는 양동이, 마커 펜, 볼펜, 연필, 오렌지 등 일상의 사물이 놓여 있다. 이것은 하나의 조건일 뿐, 작품이 완성되려면 꼭 필요한 요소가 또 있다. 그림이나 텍스트로 된 지시 사항과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관람객이다. 참여자들에게 전달되는 지시 사항은 &ldquo;혓바닥을 내어라&rdquo;, &ldquo;공(들) 위에 누워 몸의 어느 부분도 땅에 닿지 않도록 하라&rdquo;, &ldquo;마커 펜을 신발 위에 올리고 일분 동안 유지하면서 데카르트(Ren&eacute; Descartes)를 생각하라&rdquo; 같은 것들이다. 관람객 중에는 지시에 따라 다리 사이와 겨드랑이에 신발을 끼우고 엉거주춤 서 있는 사람도 있고, 어떤 이는 몸을 의자 밑으로 구겨 넣기도 한다.&nbsp;<br /><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4.jpg" alt="" width="500" height="750" /><br />Installation view of (2015.1.14-2015.6.21) at Indianapolis Museum of Art 2005/2015 Instruction drawing, cleaning supplies, and platform, 11.81 x 39.37 x 47.24inches(platform)(30 x 100 x 120cm)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nbsp;&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그런데 여기에 가장 중요한 룰이 하나 있다. 동작 그대로 1분간 멈춰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붙은 이 시리즈의 이름은 &lsquo;일 분 조각.&rsquo; 글자 그대로 1분 동안의 조각이라는 것이다. 관람객은 우스꽝스럽고 불안한 그 포즈를 기꺼이 시도한다. 갤러리 직원이 찍어준 폴라로이드 사진을 기념품 값 정도의 금액을 지불하고 받아갈 수 있다. 또 추가 금액을 내면, 작가에게 사진을 전송해 친필 사인이 추가된 &lsquo;인증 받은&rsquo; 작품으로 받을 수도 있다. 그는 이렇게 1분간만 실재하는 조각을 통해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영구적인 것만이 조각인가? 한순간에만 특정 모양이 되는 것은? 사진이나 비디오로 남겨지는 것은 조각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인가? 등의 물음말이다.&nbsp;<br /><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5.jpg" alt="" width="500" height="630" /><br />Installation view of &lt;big&gt;(2012.7.21-2012.11.2) at The Standard, High Line, New York, NY Photo Adrian Gaut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nbsp; &lt;/big&gt;&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당신의 생각은? 이것은 과연 조각일까? 이미 눈치 챘겠지만 그에게서 나올 답은 &lsquo;모두 다 조각&rsquo;이다. 그는 조각에 대한 치열한 고민으로 그 영역을 넓혀 왔는데, &lsquo;일분조각&rsquo; 시리즈를 비롯해 드로잉, 책 작업, 사진과 비디오 작업 모두를 조각이라고 부른다. 그의 개인 홈페이지 (<a href="http://www.erwinwurm.at/">www.erwinwurm.at</a>)에 소개된 다양한 작업은 조각이라는 이름 아래 분류돼있다. 카테고리는 그냥 조각(Sculptures)을 포함, 퍼포먼스 조각(Performative Sculptures), 사진 조각(Photo graphic Sculptures), 비디오 조각(Video Sculptures) 등 모두 &lsquo;조각&rsquo;이다.&nbsp;<br />&nbsp;바탕이 이러하니, 작품의 의미는 행위가 존재했던 1분 만이 아닌 다른 매체로 남겨진다는 점에 방점(傍點)을 찍는 것이다.&nbsp;<br /><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6.jpg" alt="" width="500" height="625" /><br />Installation View of (2016.1.28-2016.3.27) at MAK Center for Art and Architecture at the Schindler House, Los Angeles, CA ⓒMAK Center Photo Joshua White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한편 &lsquo;시간&rsquo;이라는 테마와 병렬하는 그의 또 다른 축은 &lsquo;옷&rsquo;이다. 그에게 옷이란 두 번째 피부이자 보호하는 껍질 즉, 살을 의미한다. 겉과 속, 비움과 채움, 열림과 닫힘, 고정과 변하기 쉬움에 대한 것에 대한 관심은 80년대 후반부터 바지나 스웨터 등 옷을 이용한 작업에서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초기작에서는 금속파이프나 좌대 등 단순한 물체를 단색의 옷으로 감싸는 작업을 통해 추상적이고 미니멀한 형태를 제시했다. 이후 비디오 &lt;59 Positions&gt;(1992)에서는 옷을 가지고 기괴한 자세를 만드는 사람을 보여주었다.&nbsp;<br /><br />&nbsp; 여기 등장한 '기괴한' 자세를 몇 가지 들어보자면, 머리에 바지를 뒤집어쓰고 팔을 Y자로 들어 다리 부분에 넣고 서있는 자세 또는 온몸을 스웨터 안에 두고 주저앉아 두 다리를 소매로 빼낸 마름모꼴의 모습이다. 언뜻 보면 사람인지, 사람이라면 대체 무슨 자세인지도 모를 생물체들이 등장하는데, 59가지 옷 속 희한한 포즈를 한 사람은 조각처럼 &lsquo;놓여져&rsquo; 20초 동안 그 자세를 유지한다.&nbsp;<br /><br />&nbsp; 옷을 이용한 또 다른 작품 (1992)에서는 겹겹이 옷을 입는 파비오(Fabio)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그는 나체로 시작해 한 겹 한 겹 옷을&nbsp; 입기 시작한다. 속옷 다음 티셔츠, 바지, 셔츠, 넥타이, 스웨터, 또 다른 스웨터, 그 위에 스웨터, 마지막으로 몇 겹의 외투까지. 옷을 계속해서 입고, 얼굴도 파묻히고, 이상한 자세가 될 때까지 입는다. 뚱뚱해진 파비오는 엉거주춤 서 있다가 상을 빠져나간다.&nbsp;<br /><br />&nbsp; 에르빈 부름은 이와 같이 옷을 소재로 한 작품을 통해 &lsquo;표면으로서의 피부에 대한 관심&rsquo;을 밝힌다. 옷은 몸의 모양을 만들지만 또한 어떻게 우리가 스스로를 보는지에 대한 인식을 일깨운다. 이것은 우리와 세계 사이의 경계이자 보호하는 갑옷이다. 옷으로부터 시작한 표피에 대한 그의 관심은 결국 &lsquo;살&rsquo;로 이어진다.&nbsp;<br /><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43"><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7.jpg" alt="" width="543" height="390" /><br />, 2001, Metallic paint on polystyrene and polyester paint, 13 x 22 x 40.5 inches(33 x 55.9 x 102.9cm) Photo Max Yawney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lsquo;Fat Car&rsquo; 시리즈는 이름 그대로 아주 뚱뚱한 차인데 그 표면은 흘러넘치는 뱃살 같고 라이트와 번호판, 문의 손잡이는 투실투실한 살로 덮여있다. 이차는 어쩌다 이리 비만이 되었을까 생각하게 된다. 대부분의 최고급 차는 차고에 고이 모셔지고, 나들이라 봐야 자태를 뽐내듯 도심을 배회하는 것일 게다. 제 아무리 태생이 날렵한 스포츠카여도 움직이지 않고, 안에 갇혀 있으면 비만이 되지 않겠는가. 그는 이렇게 헛된 욕망에서 온 과시용 소비를 꼬집어, 우리를 한 번 더 생각하게 하고는 불편한 웃음을 짓게 한다. 더 많은 사람들과 접촉을 시도하는 그는, 미술관과 갤러리에만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통로를 종횡무진 한다.<br /><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8.jpg" alt="" width="500" height="750" /><br />&lt;big&gt;, 2009, Bronze, dark patina, 70.87 x 62.6 x 78.74inches(180 x 159 x 200cm)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 &lt;/big&gt;&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2009년에는 패션 잡지『Vogue』에 유명 모델 클라우디아 쉬퍼(Claudia Schiffer)의 &lsquo;일 분 조각&rsquo;이 하이패션 이미지로 소화되었고, 전 세계를 달구는 록 밴드, 레드 핫 칠리 페퍼스(Red Hot Chili Peppers)의 노래 뮤직 비디오의 주요 콘셉트가 되기도 했다. 뮤직비디오에서는 양동이를 머리에 뒤집어쓰고 마커 펜을 콧구멍에 넣고 눈에 필름 통을 끼운 멤버들을 볼 수 있다. 처음 에르빈 부름에게 작품 콘셉트를 사용하고 싶다는 제안이 왔을 때, 그는 단 한 가지 조건만을 요구했다. 이 뮤직비디오의 영감이 그에게서 온 것이라는 문구만 넣는다면 얼마든지 사용해도 좋다는 것이었다.&nbsp;<br /><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9.jpg" alt="" width="500" height="630" /><br />, 2014, Acrylic, fabric, 2 parts each 21.26 x 11.81 x 5.91inches,&nbsp; 18.5 x 11.81 x 7.87inches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span style="font-size: x-small;"><br /></span><br />&nbsp; 그 덕분에 대중에게 다가서겠다는 그의 의지는 날개를 달았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ldquo;나의 가장 큰 광고 매체는 MTV다&rdquo;라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그는 &ldquo;이것이 예술이고, 이것은 아니다, 라고 말할 수 있는 룰은 없다&rdquo;고 이야기한다. 누구나 자신만의 기준에 따라 예술을 창조할 수 있다는 것은 그의 신념이자 의지다. 그런 그는 스스로를 천생 예술가라 일컫는다. 부름에게 예술가의 정의란 간단하다. &lsquo;그릴 것과 약간의 음식, 이것이 원하는 것의 전부&rsquo;인 사람들, 그들이 바로 예술가라는 것이다. 예술가는 다 사기꾼 아니냐는 경찰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시작한 작가의 길이었다. 화가가 되고 싶었지만 조각과를 가게 된 인생의 기로에서 조각이란 무엇인가라는 원론적인 고민을 겪었다.&nbsp;<br /><br /><br /><table cellspacing="1"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br /> <tbody><br /> <tr><br /> &lt;td bgcolor="#cccccc"&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7/240/wartist240-10.jpg" alt="" width="500" height="672" /><br />Installation Image of at Efroymson Pavilion Installation Art Fund(2015) 2013 Epoxy resin, polyurethane, wood, metal, and yogurt cup, 53.94 x 18.5 x 30.71inches Courtesy the artist and Lehmann Maupin, New York and Hong Kong&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이 흐름에서 탄생해 그를 수식하는 주요 작품, &lsquo;일분 조각&rsquo; 시리즈는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다. &lsquo;2017 베니스 비엔날레&rsquo;, 오스트리아관의 대표작가로 돌아온 그가 &lsquo;일분 조각&rsquo;의 20주년을 기념하여 새로운 마음으로 또 한 번 선보인다고 하니,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구경꾼들은 올해 가장 핫한 그곳에서 몸소 조각이 될 기회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다.&nbsp;&nbsp; 한소영 퍼블릭아트 수습기자&nbsp;<br />사진=리만 머핀(Lehmann Maupin) 제공 <br /><br /><br /><span class="modifyTime">modified at 2017.03.16 17:38:11 by zabel</span>zabelThu, 16 Mar 2017 17:33:56 +0900[artist] 닉 나이트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49<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span><br /><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span><br /><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기묘한 일이다. 어빙펜 아베든 메이플소프. 물론 몇몇의 다큐멘터리나 파인아트 작가도 이에 포함되지만 왜 대가연하는 패션인물사진가는 말년에 꽃을 찍는지. 확실한 것은.</span><br /><br /><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패션을 찍으면 알러지는 없는 듯하다.(잉?)</span><br /><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span><br /><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span><br /><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nbsp; + + +</span><br /><span style="font-family: 나눔고딕;">출처 : 구글이미지 검색</span><br /><br /><br /><br /><span id="transmark" style="display: none; width: 0px; height: 0px;"></span>Flora Series, 1993<br /><br /><br /><div style="clear: both; text-align: center;"><a style="margin-left: 1em; margin-right: 1em;" href="https://1.bp.blogspot.com/-MZiFsGXY9kA/WKqZkYhDjVI/AAAAAAAAJB8/X71wi_a26NIfOhfcDfTGUO7nkUeZQn2jACEw/s1600/n9.jpg"><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src="https://1.bp.blogspot.com/-MZiFsGXY9kA/WKqZkYhDjVI/AAAAAAAAJB8/X71wi_a26NIfOhfcDfTGUO7nkUeZQn2jACEw/s320/n9.jpg" border="0" alt="" width="320" height="213" /></a></div><br /> <div style="clear: both; text-align: center;"><br /><br /></div><br /> <div style="clear: both; text-align: center;"><img src="https://3.bp.blogspot.com/-swIrDLNJp7M/WKqZh7l0UnI/AAAAAAAAJBk/janL174usC420w8CAb07SL8Q2PGqEPaUgCEw/s320/n3.jpg" border="0" alt="" width="320" height="320"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div><br /> <br /><div style="clear: both; text-align: center;"><a style="margin-left: 1em; margin-right: 1em;" href="https://3.bp.blogspot.com/-yBFWBYLA-KU/WKqZiFmq5zI/AAAAAAAAJBs/4hKz4rxncRAi6zSR8W8_COj7qXQiUdV6QCEw/s1600/n4.jpg"><img src="https://3.bp.blogspot.com/-yBFWBYLA-KU/WKqZiFmq5zI/AAAAAAAAJBs/4hKz4rxncRAi6zSR8W8_COj7qXQiUdV6QCEw/s320/n4.jpg" border="0" alt="" width="320" height="320"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a></div><br /> <br /><div style="clear: both; text-align: center;"><a style="margin-left: 1em; margin-right: 1em;" href="https://4.bp.blogspot.com/-6EF0R_ihowA/WKqZjMXxHvI/AAAAAAAAJB0/hdwMf1p7dXQRT71WsLuaYsNNtj0B9HO2QCEw/s1600/n5.jpg"><img src="https://4.bp.blogspot.com/-6EF0R_ihowA/WKqZjMXxHvI/AAAAAAAAJB0/hdwMf1p7dXQRT71WsLuaYsNNtj0B9HO2QCEw/s320/n5.jpg" border="0" alt="" width="320" height="320"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a></div><br /> <br /><div style="clear: both; text-align: center;"><a style="margin-left: 1em; margin-right: 1em;" href="https://1.bp.blogspot.com/-z2YwpeRXYNM/WKqZi1AYsQI/AAAAAAAAJBw/yJvvAANiV2o796ADI3gxyELIiqTf0Hb0ACEw/s1600/n6.jpg"><img src="https://1.bp.blogspot.com/-z2YwpeRXYNM/WKqZi1AYsQI/AAAAAAAAJBw/yJvvAANiV2o796ADI3gxyELIiqTf0Hb0ACEw/s320/n6.jpg" border="0" alt="" width="320" height="320"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a></div><br /> <br /><div style="clear: both; text-align: center;"><a style="margin-left: 1em; margin-right: 1em;" href="https://3.bp.blogspot.com/-fGMN9DqzstI/WKqZjSVy_II/AAAAAAAAJB4/H56uBpXkuDwoC2caFOvI6gBMEvEQ0NcQwCEw/s1600/n8.jpg"><img src="https://3.bp.blogspot.com/-fGMN9DqzstI/WKqZjSVy_II/AAAAAAAAJB4/H56uBpXkuDwoC2caFOvI6gBMEvEQ0NcQwCEw/s320/n8.jpg" border="0" alt="" width="320" height="320"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br /></a></div><br /> <br /> <a style="margin-left: 1em; margin-right: 1em;" href="https://2.bp.blogspot.com/-_B5fAq9LF8c/WKqZhw98o-I/AAAAAAAAJBo/MQg1b8xIOQ0jjUUL4AR6D_U7zTPOtxyywCEw/s1600/n2.jpg"><img style="display: block; margin-left: auto; margin-right: auto;" src="https://2.bp.blogspot.com/-_B5fAq9LF8c/WKqZhw98o-I/AAAAAAAAJBo/MQg1b8xIOQ0jjUUL4AR6D_U7zTPOtxyywCEw/s320/n2.jpg" border="0" alt="" width="203" height="320" /></a><br /><br /><br /><span class="modifyTime">modified at 2017.02.20 16:31:47 by zabel</span>zabelMon, 20 Feb 2017 16:30:30 +0900[artist] 사라 루카스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48(<br />'.<br />뜯금포긴 하지만, 포유류를 생각하며 드는 생각. &nbsp;정말로, 인간이란 무엇일까. &nbsp;가장 거대한 돌연변이?<br />.'<br />)<br />&nbsp; + + +<br />출처 : 구글검색<br /><br /><br /><br /><br /><br /><br /><span style="line-height: 160%; font-family: dotum; font-size: 12px;"><span style="line-height: 160%; font-family: dotum; font-size: 12px;"><span style="line-height: 160%; font-family: dotum; font-size: 12px;"> <strong><span style="font-size: medium;">사라 루카스(SARAH LUCAS)<br /><br /></span></strong><br /><span style="line-height: 20px; font-size: 14px;"> </span>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1.jpg" alt="" width="500" height="750" /><br />사라 루카스. &lt;em&gt;, British Council commission at the British Pavilion 2015 ⓒCourtesy the British Council. Photography by Cristiano Corte &lt;/em&gt;&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strong>본능적인 것들의 변주</strong> &nbsp; &lsquo;도발적&rsquo;이라는 수식어를 점유한 아티스트는 꽤 많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고 &lsquo;대가&rsquo;라는 새로운 왕관을 차지하면 대부분 도발이라는 수사는 내려놓고 평화와 안온한 사색의 달콤함에 빠지는 경우가 더 많다. 그래서인지 어느 순간부터는 이 자극적인 단어가 공허한 껍데기만 남기고 금세 휘발하는 어떤 성질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nbsp; 하지만 여기, 도발의 족적을 명징하게 남겨왔으며 여전히 그런 면모를 간직한 작가가 있다. 바로 YBAs(Young British Artists)의 기수, 사라 루카스(Sarah Lucas)다. 1980년대 후반 현대미술의 총아들을 배출한 YBAs, 해당 작가들은 미술저널, 갤러리, 아트마켓 등 동시대의 미술판도를 확실히 바꿔놓았다. 그 &lsquo;동문&rsquo;들의 개성과 다양성은 영국을 넘어 전 세계로 퍼져나가 수많은 사람을 새로운 영국미술에 매료시킨 것이다. 젊음을 선점한 이들은 중년이 된 현재까지도 특유의 이미지를 과시한다. 그중에서도 사라 루카스의 캐릭터는 더 유별나다. 다루는 주제나 표현하는 방식에 있어, 루카스의 작업은 여전히 발칙하고 유쾌하다.<br /><br /><br />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2.jpg" alt="" width="500" height="749" /><br />, 2015, Resin, steel armature, Edition 1 of 3&nbsp; 1AP, Copyright the artist, courtesy Sadie Coles HQ, London&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nbsp; 2015년, &lsquo;제56회 베니스 비엔날레&rsquo;의 영국관은 단연 화제의 중심에 있었다.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렸고, 혹평과 호평이 이어졌다. 그해의 선정 작가였던 루카스는 영국산 크림(Cr&egrave;me Anglaise)색이라고 지칭한 커스터드 옐로우로 색칠해 구획한 공간을 거대한 설치물과 석고 캐스팅 작품들로 채웠다. 가장 눈길을 끌었던 (2015)는 남근 형상의 거대 조각품으로, 마치 기념비처럼 하늘을 향해 높게 솟아있었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고대에는 남근숭배(Phallicism)라는 풍습이 존재했는데, 이를 현대적 방식으로 풍자하는 작가 의도가 드러난 것이다. 이 외에도 석고로 캐스팅한 인체 조형물은 하반신만 남은 채 책상, 의자, 변기와 어우러지며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br /><br /><br />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3.jpg" alt="" width="501" height="659" /><br />, 2014, Cast bronze, Edition 1 of 6, Copyright the Artist, courtesy Sadie Coles HQ, London&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이처럼 그는 성(性)을 다루는데 탁월한 재주를 보여 왔다. 그의 초기 작업 중 하나인 &lt;두개의 계란과 케밥(Two Fried Eggs and a Kebab)&gt;(1992)은 남성의 시선으로 바라본 여성의 신체를 상징하고 있다. 나무 테이블 위에 놓인 계란 프라이와 케밥의 구도가 각각 가슴과 성기를 연상시키는데, 작가는 이를 위해 전시 기간 내내 매일 아침 새 케밥을 구입하고, 계란프라이를 직접 만들었다. <br /><br /><br />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4.jpg" alt="" width="543" height="424" /><br />, 1994, Mattress, melons, oranges, cucumber, water bucket Unique Copyright the Artist, courtesy Sadie Coles HQ, London&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lt;자연 그대로(Au Naturel)&gt;(1994) 역시 매트리스 위에 놓인 멜론과 오렌지, 오이, 양동이&nbsp; 등의 오브제를 통해 여성과 남성의 신체 일부를 아상블라주(assemblage) 방식으로 표현했다. 별다른 해석이나 가치판단 없이 설치된 중성적 오브제들은 여성의 몸을 무비판적으로 대상화해 온 사회를 향한 비판적 시선을 보다 효과적으로 드러낸다.&nbsp;&nbsp;<br /><br />&nbsp; 이처럼 루카스가 사용하는 재료들은 음식, 담배꽁초, 싸구려 나일론 스타킹, 가구 등 일상적이고 평범하다. 이러한 사물을 가공 없이 사용하거나, 신체를 직접 주조해 작품으로 변신시킨다. 어쩌면 그의 작업이 지나치게 저속하거나, 급진적이라고 느끼는 이들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불편함을 준다는 것은 오히려 예술 작품이 가질 수 있는 일종의 미덕이다. 특히나 루카스는 단순한 시각적 불편함을 넘어 젠더 문제, 죽음 등의 주제의식을 드러내는 작품을 꾸준히 선보여 왔다.&nbsp;<br /><br />&nbsp; 마침 그가 활동을 시작한 1990년대 초반은 이미 포스트모더니즘에 관한 논의가 촉발되며 페미니즘 예술에 관한 발언이 증가하던 시기였다. 하지만 여성작가로서의 삶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동년배 YBAs 작가들과 함께 전시해도, 관심이나 주목은 남성작가들에게 쏠리기 마련이었다. 이러한 현실에서 느낀 상대적 박탈감, 분노와 같은 것들이 사라 루카스로 하여금 보다 냉정하게 사회를 바라보게 했을지 모른다.&nbsp;<br /><br />&nbsp; 계급과 자본주의가 뒤섞인 영국 사회에서 여성으로서, 노동자 계급 출신으로서, 아티스트로서 체감한 사회의 부조리에 관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말할 필요성도 있었을 것. 이러한 영향이었을까. 루카스가 스스로를 &lsquo;페미니스트 예술가&rsquo;로 내세운 적은 없지만 사회, 정치적으로 고정된 여성의 신체 이미지를 전복시키는 작업을 통해 기존의 관습을 뒤엎는 면모를 보여 왔음은 분명하다. <br /><br /><br />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5.jpg" alt="" width="543" height="446" /><br />Installation view of (2000년 2월16일~3월18일) at Sadie Coles HQ, 35 Heddon Street, London Copyright the artist, courtesy Sadie Coles HQ, London&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2000년에 치른 전시 에서 그는 담배를 이용한 작업을 선보인다. 9살 때 처음으로 담배를 피웠다고 공공연하게 말할 정도로 애연가인 작가는 역시나 &lsquo;성적 메타포&rsquo;로서 담배를 활용한다. 흡연 행위의 중독성은 루카스의 작품에서 강박적으로 담배 개비를 붙이는 형태로 거듭난다. 난쟁이, 진공청소기, 강아지 등의 귀엽기까지 한 오브제를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표면이 담배로 가득한 모습인데, 이를 2015년 밀라노의 프라다 재단(Fondazione Prada) 개관전시에서 실제 크기 차량의 전면을 모두 담배 개비로 채운 작품으로 발전시켰다. 이미 전소한 차의 내 &middot; 외부를 메운 깨끗한 담배들은 죽음에 관한 아이러니한 상상을 자극한다.&nbsp;<br /><br />&nbsp; 루카스가 즐겨 사용하는 소재 중에는 스타킹도 빠지지 않는다. 신축성 있고 가변적인 성질을 십분 활용해 자유자재로 모양을 변형시킨다. 2009년 시작한 &lsquo;NUDS&rsquo; 시리즈는 콘크리트 블록으로 만든 대좌 위에 놓여 마치 전통적인 조각상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조각상은 속을 채운 스타킹으로 만들어졌다. 꽃, 강아지, 왕관 따위를 만들 수 있는 요술풍선을 이리저리 꼬아 만든 것처럼 빵빵하게 채워진 스타킹이 뒤엉킨 모습은 언뜻 내장이나 거대한 살점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br /><br /><br />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6.jpg" alt="" width="499" height="652" /><br />, 1997, Tan tights, black Stockings, plastic and chrome chair, clamp, kapok, wire 102 x 90 x 64cm, Murderme, London Copyright the artist, courtesy Sadie Coles HQ, London&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마찬가지로 스타킹을 사용한 작품은 1997년 전에도 등장했다. 다양한 형태의 &lsquo;Bunny&rsquo;들은 &lsquo;버니걸(Bunny Girl)&rsquo;에서 따온 명칭으로, 흐느적거리는 팔과 수동적으로 늘어진 다리는 남성 본위의 자본주의 사회에서 노예나 다름없이 성 상품화된 여성의 모습을 구현한 것이다. 형형색색의 스타킹을 신긴 8개의 마네킹은 다른 작품에서처럼 얼굴과 몸통이 없는 신체 일부만을 부각하면서 특히 미디어와 대중문화를 통해 퍼져나가는 범주화된 성적 고정관념에 반기를 든다.&nbsp;<br /><br />&nbsp; 이에 반해 &lsquo;NUDS&rsquo; 시리즈에서는 완연한 추상성을 보인다. 그는 촉각적이면서도 소멸할 것 같은 일종의 생물 형태를 연상시키던 이 작품을 2014년에는 청동으로 주조한다. 생명성이 제거된 구체적 형태로 거듭나 소재의 변화가 주는 의미 변화를 엿볼 기회가 되었다. 이런 방식으로 사라 루카스는 초기 작업의 방식을 나중에 다른 식으로 활용하는 등 자기참조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한다. 동어반복이라는 평가도 있지만, 그만큼 일관된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할 것이다. <br /><br /><br />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7.jpg" alt="" width="500" height="641" /><br />(detail), 2014, Tights, fluff, wire, wooden table, bricks Unique Copyright the Artist, courtesy Sadie Coles HQ, London&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2012년 2월부터 2013년까지 8회에 걸쳐 직접 진두지휘에 나선 전에서는 그간의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그가 천착해온 &lsquo;몸&rsquo;이라는 주제로 엮을 수 있는 작품들을 대규모로 선보인 것. 견고함과 연약함의 조화, 땅바닥에 놓인 것과 천장에 매달린 것과의 조합이라는 대비되는 요소를 활용해 각각 8곳의 환경에 맞는 전시이자 하나의 장소 특정적 설치로 꾸렸다.&nbsp;&nbsp;&nbsp;<br /><br />&nbsp; 이토록 전위적인 작업을 해왔음에도, 뜻밖에 사라 루카스는 미술사적으로 꽤나 전통적인 작가상에 가깝다. 일단 작가 자신도 서양미술에 관한 지식이 해박하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마르셀 뒤샹(Marcel Duchamps), 루이스 부르주아(Louis Bourgeois), 한스 벨머(Hans Bellmer) 등은 루카스를 평가할 때 줄곧 소환되는 선배 작가들이다. 직간접적인 영향을 통해 정당성을 획득하면서 동시에 자신만의 자리를 만들어 나가는 중인 것이다. <br /><br /><br /> <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6/235/wartist235-8.jpg" alt="" width="500" height="750" /><br />, 2015, Bronze 105.5 x 88 x73cm, Copyright the artist, courtesy Sadie Coles HQ, London&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이에 더해 그의 작업은 프로이트(Sigmund Freud)의 정신분석, 줄리아 크리스테바(Julia Kristeva)의 아브젝시옹(abjection) 등 다양한 개념과 연결해 해석할 수 있는 연구 가능성의 폭이 넓다. 다방면에서 오랜 세월 사라 루카스를 지지하고, 후원해온 데미안 허스트는 &ldquo;그는 내가 알고 있는 가장 위대한 아티스트다&rdquo;라고 단언하며, &ldquo;YBAs 중에서 가장 중요한 작가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루카스의 작업은 하나의 작은 그룹을 훨씬 넘어선 것이다.&rdquo;라고 평한다.&nbsp;<br /><br />&nbsp; 루카스를 피카소에 비유하기도 하는데, &ldquo;예상치도 못하게 강렬한 방식으로 일상의 것들을 한꺼번에 쏟아 붓는다&rdquo;는 점에서 공통점을 찾는 것이다. 실제로 루카스는 사유의 과정을 거치고 나면 실행에 옮기는 것은 단번에 이뤄진다고 말한다. 번듯한 스튜디오 없이, 여러 명의 조수를 두지도 않고 그렇다고 전투적으로 고행하듯 작업을 하는 편도 아니다. 이러한 작업 방식 역시 명확한 주제의식 덕분일 것이다. 그의 작업이 상스럽고, 투박하고, 때로 공격적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재미있고 매력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것은 탄탄한 중심이야말로 과감한 행동을 가능케 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바꿔 말할 수 있겠다. 삶과 죽음, 욕망과 억압, 혐오와 매력을 오가는 도통 결판이 나지 않는 줄다리기가 언제까지 계속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br /><span style="font-size: x-small;">이가진 퍼블릭아트 기자 <br />사진=사디 콜(Sadie Coles HQ) 갤러리 제공</span> </span></span></span><br /><span class="modifyTime">modified at 2016.11.06 22:00:55 by zabel</span>zabelMon, 10 Oct 2016 09:11:57 +0900[artist] 사만다 ....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47<br />(<br />'.<br />무슨 발음인지 못하겠다는.-.-;;; &nbsp;<span id="transmark" style="display: none; width: 0px; height: 0px;"></span>근데 사실 인간과 자신에 대한 이야기는 먼저 이미지를 보는 것이 가장 좋다.&nbsp; 닭봅.<br />.'<br />)<br />&nbsp; + + +<br />출처 : 구글검색<br /><br /><br /><br /><br /><br /><br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Split "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Back"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2.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Bathroom Floor"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3.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3.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Hitching Post"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4.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4.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 - Untitled "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5.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5.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Falling"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6.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6.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Tree Stumps"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7.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7.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Morning of"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8.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8.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Sedona"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9.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9.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Side"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0.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0.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Last Sheet"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1.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1.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Window"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2.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2.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Me &amp; Me"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3.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3.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Untitled"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4.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4.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Table"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5.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5.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Beach"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6.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6.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Hangs"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7.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7.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Cottage"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8.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8.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Slit"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19.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19.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Upside Down"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0.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20.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Untitled"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1.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21.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There"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2.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22.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Shower"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3.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23.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Post Op"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4.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24.jpg" border="0" alt="" width="125" /></a> <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Hand on Head"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6.jpg"><img src="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thumbs/SamanthaGeballe26.jpg" border="0" alt="" width="125" /></a><br /><br /><br /><br /><br /><h1>Samantha Geballe &mdash;&lt;em&gt;Self-Untitled&lt;/em&gt;</h1><br /> <br /> This is not another fat kid&rsquo;s story. There are times when I do assume that role but it does not define me. I don&rsquo;t have the body I have for no reason but it would be all too easy to extend blame. What people don&rsquo;t often see are the functions of obesity. I hide behind my size, mask vulnerabilities, and create walls as a way to protect myself. Something I have learned and portray in my art is that being vulnerable and forming connection have created new function and even healing. I share my body and my story not as a way to seek pity or define myself as a number, but as a venue for a viewer to say &ldquo;I&rsquo;ve been there too.&rdquo;<br /> I take self-portraits as a way to reverse perspective from how I see myself to my interpretation of how I am seen by others. This body of work represents the feeling that interpretation provokes. This work does not exclusively relate to obesity or size. It is also about misuse of a human and not being seen as such. This is a body of work that requires fearlessness. I have had to set my fears aside in order to convey my intended message. I think judgment derives from lack of information, meaning &ndash; when we don&rsquo;t know the whole story, we fill in the missing pieces with our own knowledge. I think the reason we fight as a community is that we dissociate from humanity, not allowing ourselves to really know a person is a person.<br /> Regardless of appearance, everyone has been made to feel small at some point. My hope is to generate a relationship between myself and others through my work and I ask you, as a viewer, to look for the similarities instead of the differences.<br /> <br />Samantha Geballe, a California native, was born and raised in a small town just outside of San Francisco. Art is an interest of her family's but that is not what propelled Samantha to create. Her ability to express herself through creative form is in her nature and she has been producing art in many different mediums since early childhood.<br /> Currently, Samantha's work focuses on conceptual portraiture, allowing her to explore human emotion from the inside out. She is working on an on-going self-portrait series focused on body image and healing that challenges viewers to question what is means to accept oneself.<br /> Samantha is based in Los Angeles, CA.<br /> <br />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Samantha Geballe at: <a href="http://www.fstopmagazine.com/samantha@samanthageballe.com" target="_blank">samantha@samanthageballe.com</a> or visit: <a href="http://www.samanthageballe.com" target="_blank">www.samanthageballe.com</a> <br /><br /> Interview with <a href="http://www.fstopmagazine.com/blog/tag/interview/">Samantha Geballe here</a><br /><br /><br /><br /><a href="http://www.fstopmagazine.com/blog/tag/interview/"></a><a title="&lt;b&gt;Samantha Geballe&lt;/b&gt; - Hand on Head" rel="gallery" href="http://www.fstopmagazine.com/featured/SamanthaGeballe26.jpg"></a>zabelSun, 02 Oct 2016 09:56:11 +0900[artist] 베른나우트 스밀데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46<br />(<br />'.<br />두달만의 게시물 수정이 좀 어이가 없더라도.(_ _)&nbsp; 지진도 그렇고 근자엔 담론의 블루칩이 기상이나 자연현상으로 보이는.&nbsp; 울라페의 개인전이 드디어 한국에도 열린다.<br />오늘 비가 내린다.&nbsp; 거짓에 맞서는 죽음이 광화문과 대학로에 있다.&nbsp; 어떻게 서있을 것인가.<br /><span id="transmark" style="display: none; width: 0px; height: 0px;"></span>.'<br />)<br />&nbsp; + + +<br />출처 : 구글검색<br /><br /><br />http://www.berndnaut.nl<br /><br /><h1>실내에 구름을 설치하는 예술가 베른나우트 스밀데(사진연작)</h1><br /> <div><br /> <div><br /> <div><span>The Huffington Post&nbsp;&nbsp;</span><span>&nbsp;|&nbsp; 작성자&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a rel="author" href="http://www.huffingtonpost.kr/madeleine-crum/">Maddie Crum</a></span></div><br /> </div><br /> </div><br /> <a title="인쇄"><img src="http://www.huffingtonpost.com/images/v/print_icon.png" alt="인쇄" width="20" height="17" /></a><br /> <div id="mainentrycontent"><br /> <div><br /> <div><br /> <div id="modulous_sharebox_260x60"></div><br /> </div><br /> </div><br /> <img src="http://i.huffpost.com/gen/3032414/thumbs/o-BERNDNAUT-SMILDE-900.jpg?2" alt="berndnaut smilde" /><br /> <div><span>"비</span>구름을 전시할 수 있는지 알고 싶었어요." 아티스트 베른나우트 스밀데(Berndnaut Smilde)의 말이다. 조각가인 스밀데의 과거 작업은 가변형태에 중점을 뒀었다. 그의 구름 작업은 궁극의 도전이었다. 그리고 스밀데는 '프로브(Probe)'라고 불리는 작은 전시공간의 프로젝트를 성공시켰다. 실내 구름을 '창조'하기 위해서는 습도나 온도와 같은 조건들은 굉장히 까다롭게 조절해야 한다. 스밀데가 이상적인 환경을 만들 수 있게 되면, 포그머신(안개효과를 내는 기계)으로 안개를 내뿜는다. 이 과정은 순간적으로 구름처럼 보인다. 구름모양이 사라지기 전 몇 초 동안, 스밀데는 이를 사진으로 남긴다. 그는 이 작업을 박물관 홀에서, 교회에서, 그리고 타일 바닥으로 된 버려진 건물에서 해오고 있다.&nbsp; "사람들이 감동받는 지점은 실제 구름을 찍었다는 데 있는 것 같아요."라고 스밀데는 허핑턴포스트에 전했다. <img src="http://i.huffpost.com/gen/3032392/thumbs/o-BERNDNAUT-SMILDE-900.jpg?2" alt="berndnaut smilde" /> 고정된 구름의 사진은 왜 이리 특별한 걸까? 스밀데는 구름모양의 현상이 인간이 만든 건축물에 놓였을 때 벌어지는 병치(juxtaposition)를 즐긴다. 그는 또한 구름이 곧 벌어질 것 같은 쓸쓸함부터 꿈, 상상을 대변할 수 있어서 좋아한다고 한다. "구름이 유동적인 상태로 지속되는 것을 즐겨요. 구름은 일시적인 조각이면서, 거의 무(無)로 만들어졌죠. 물성의 경계에서 균형을 유지하면서요." 라고 스밀데는 말한다. "저는 구름의 가늠할 수 없는 본성을 좋아해요. 사람들이 수 세기 동안 구름에 그토록 많은 의미를 부여한 것도 그런 이유에서겠죠."라고 그는 전한다. 스밀데는 또 다른 자연현상의 이미지를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의 최근 프로젝트는 사진벽화에 컬러 스펙트럼을 전사하는 것이었다. 그가 기존에 숭고함과 연관 짓는 꿈같은 구름의 이미지는 지속하면서 말이다. "(구름은) 이상적이면서도 소멸하기 쉬운 두 가지 면을 가지고 있다"고 스밀데는 말한다.</div><br /> <ul id="listicle"><br /> <li id="slide_5591198"><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198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00"><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00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02"><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02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04"><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04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06"><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06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08"><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08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10"><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10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12"><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12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14"><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14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16"><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16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18"><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18_free.jpg" alt="" /></div><br /> </li><li id="slide_5591220"><br /> <div><img src="http://i.huffpost.com/gadgets/slideshows/430662/slide_430662_5591220_free.jpg" alt="" /></div><br /> </li></ul><a href="http://www.huffingtonpost.com/2015/06/05/raincloud-photographs_n_7504366.html?utm_hp_ref=arts"></a></div><br /> <br /><br /><br /><br /><br /><br /><br /><span class="modifyTime"></span><br /><span class="modifyTime">modified at 2016.10.02 09:46:33 by zabel</span>zabelWed, 10 Aug 2016 20:46:38 +0900[artist] 매튜 바니http://zzcchh.com/z/board.php?id=pofol&articleNo=45<div>(</div><br /> <div>'.</div><br /> <div>멀티미디어 플레이어들의 특징은 시간이 흐를 수록 저열해지거나, 반대로 매우 흥미로워지는-소수이나- 편인데 이상하게 다른 행보를 보이는 작가. &nbsp;밋밋해보이지만 강한 욕망을 스마트하게 풀어내는 능력은 꽤나 인상적이다. &nbsp;그나저나 비욕 언니는 요즘 뭐하시나...</div><br /> <div>.'</div><br /> <div>)</div><br /> <div>&nbsp; + + +</div><br /> <div>출처 : 구글검색</div><br /> <div><span><br /> <strong><span style="font-size: medium;">매튜 바니(Matthew Barney)<br /><br /></span></strong><br /><span>&nbsp;</span><br />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1.jpg" alt="" width="500" height="750" /><br />매튜 바니&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strong><span style="font-size: small;">현실과 가상, 그 모든 세계의 슈퍼스타</span></strong><br /><br />&nbsp; 매튜 바니, 그를 묘사하는 수식어는 다양하다. 퍼포먼스 아티스트, 필름 메이커, 설치미술가. 여기에 모델이나 미식축구 선수라는 이력에, 팝가수 비요크(Bjork)의 연인으로 그를 인식하는 대중도 있다. 다소 과한 분장에 때로는 불쾌감까지 주는 거칠고 기괴한 이미지를 주로 선보이는 작가로 알려진 그이지만, 바니는 역사와 신화를 엮어 성, 폭력, 권력 등의 주제에 대해 심도 있게 사색하고 신랄하게 비판하는 작가다.<br /><br />&nbsp; 매튜 바니는 초기에는 퍼포먼스와 영상을 기반으로 한 조각 설치를 선보였다. 이후 꾸준히 조각, 사진, 드로잉, 퍼포먼스, 영상 등 다양한 형식으로 작업한 그의 작품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영화 매체다. 직접 각본을 쓰고 감독하며, 분장과 출연도 서슴지 않는 그다. 하지만 바니는 자신을 스스로 조각가라고 칭한다. 그에게 비디오 매체는 조각에 더 집중하고 강조하기 위한 도구로, 그는 비디오를 이용해 위치, 조명, 크기, 형상 등을 평가하는 과정을 거치며 그것이 자신의 조각을 완전하게 만든다고 말한다. 작가에게 영상은 조각의 최종산출물로 작용한다.&nbsp;<br /><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2.jpg" alt="" width="543" height="345" /><br />&lt;Rouge Battery&gt;, 2014, Cast copper and iron, 28 x 90 x 179inches, Courtesy of the artist and Gladstone Gallery, New York and Brussels Photo by David Regen<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추상화가 어머니 아래서 자란 바니는 미식축구와 프리-의학(pre-med) 클래스를 수학하기 위해 예일대학교에 입학했다. 이후에는 카탈로그 모델로 활동한 적도 있다. 지금도 인터넷에서 모델 시절 그가 찍은 화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배경은 작가에게 의학, 스포츠, 패션 등의 분야를 아우르는 해박한 지식을 선사했고, 후에 이 같은 요소를 작품에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그 예로 그의 작품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식물성 바셀린 젤리는, 미식축구 선수들이 마찰을 피하려고 몸에 바르는 것으로 선수 시절 자신의 경험에 기초한 것이다. 작품에 의료기구가 종종 등장하기도 한다.&nbsp;<br /><br />&nbsp; 바니의 예술세계를 논하기 위해서는 1994년부터 2002년까지 8년에 걸쳐 제작한 대표 장편서사영화 시리즈 &lsquo;크리마스터 사이클(The Cremaster Cycle)&rsquo;을 빼놓을 수 없다. &lsquo;크리마스터&rsquo;라는 제목은 온도와 두려움과 같은 외부 자극에 반응해 고환 수축을 제어하는 남성 근육 정소거근을 뜻한다. 그가 여성의 자궁과 난소가 위쪽을 향하고 남성의 고환과 성기는 아래쪽을 향한다는 사실에 주목해 만든 다섯 편의 필름은 창조의 과정을 탐구하는 프로젝트로, 난해한 배경음악과 더불어 바니 본인, 영화배우나 시각예술가 같은 실존 인물에 물의 요정 등 상상의 존재까지 등장하는 시각적으로도 과장된 영상이다.&nbsp;<br /><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3.jpg" alt="" width="543" height="362" /><br />&lt;Trans America&gt;, 2014, Cast sulfur, epoxy resin, and wood, 36 x 120 x 170inches, Courtesy Laurenz Foundation, Schaulager, Basel, installation view of &lt;Matthew Barney: RIVER OF FUNDAMENT&gt; at Haus der Kunst, 2014 Photo by Maximilian Geuter<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lt;CREMASTER 1&gt;은 가장 &lsquo;올라간(ascended)&rsquo; 상태를 뜻하고, &lt;CREMASTER 5&gt;는 가장 &lsquo;내려간(descended)&rsquo; 상태를 나타내며, 8년에 걸쳐 진화를 거듭한 이 시리즈의 작품제작 순서는 순번을 따르지 않는다. 1994년 &lt;CREMASTER 4&gt;를 만들며 대장정의 신호탄을 날렸고, &lt;CREMASTER 1&gt;(1995), &lt;CREMASTER 5&gt;(1997), &lt;CREMASTER 2&gt;(1999), &lt;CREMASTER 3&gt;(2002)을 차례로 선보였다. 영상은 각각 41, 42, 55, 80분으로 총 러닝타임이 396분(6시간 36분)이다.&nbsp;<br /> &nbsp; 한 편의 &lsquo;사이클&rsquo;은 영상 자체만으로도 충격적이지만 바니가 영상을 조각의 수단으로 두었다고 언급했듯, 영화만으로 단일 작품이 아니다. 작가가 각각의 에피소드와 관련해 생산한 사진, 드로잉, 조각, 설치를 한데 모아야만 비로소 하나의 완전한 작품으로 탄생한다. 바니는 영화 촬영 후 사용한 소품과 드로잉을 전시형태로 선보이는데, 영화 속 비현실적인 세계의 오브제를 실제 현실에서 눈으로 확인하게 함으로써 현실도 이미 가공된 세계라는 것을 나타낸다.&nbsp;<br /><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4.jpg" alt="" width="500" height="750" /><br />&lt;Canopic Chest(detail)&gt;, 2009-2011, Cast bronze, 73 1/2 x 65 x 243inches, Installation view of &lt;Matthew Barney: RIVER OF FUNDAMENT&gt; at Haus der Kunst, 2014 Courtesy of the artist and Gladstone Gallery, New York and Brussels Photo by Maximilian Geuter<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예를 들면 영화 속 경기장에서 행렬을 이룬 합창단 소녀들의 안무를 재현하는 드로잉을 전시한다거나, 영화에 등장하는 여신 미스 굿이어(Miss Goodyear)가 자리 잡은 테이블과 유사한 형태의 조각 등이 전시장에 등장하며 비로소 프로젝트가 귀결된다.(물론 조각, 영상, 설치, 드로잉 모두 개별 작품으로도 상상한 가치를 지닌다)&nbsp;<br /><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5.jpg" alt="" width="543" height="407" /><br />&lt;Shaduf&gt;, 2014, Cast brass, 144 x 120 x 180inches, Courtesy of the artist and Gladstone Gallery, New York and Brussels Installation view of &lt;Matthew Barney: RIVER OF FUNDAMENT&gt; at Museum of Old and New Art(MONA), 2014-2015 Photo by Remi Chauvin/MONA<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영화에 등장하는 풍선은 공기 중에 흘러 다니는 난소를 상징하고, 미스 굿이어가 포도를 떨어뜨리는 축구 경기장은 자궁을 뜻한다. 포도는 곧이어 작은 알들로 바뀌어 하나의 무늬를 만들고, 급작스레 등장한 합창단 소녀들은 여신이 창조한 무늬 속에서 행렬을 이룬다. 급작스럽고 난데없는 전개지만 탁자 위에 놓인 오브제는 두 개의 난소의 해부학적 모습을 나타내며, 푸른색 경기장 위에 있는 둥근 오브제는 타피오카인데, 바니가 영양과 신진대사를 상징하려 심어놓은 것이다. 얼마 전 뉴욕 구겐하임뮤지엄(Solomon. R. Guggenheim Museum)에서 그의 크리마스터 전편(全篇)을 상영하는 프로그램에 이목이 쏠렸고, &lsquo;크리마스터&rsquo; 홈페이지(<a href="http://www.cremaster.net/">www.cremaster.net</a>)에서 모든 영화의 시놉시스와 세부 작품, 트레일러 등을 볼 수 있다.<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6.jpg" alt="" width="543" height="414" /><br />Matthew Barney and Jonathan Bepler, &lt;River of Fundament&gt;, 2014, Production still Courtesy of Gladstone Gallery, New York and Brussels ⓒMatthew Barney Photo by Chris Winget<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한편, 현재 LA MoCA에서 열리고 있는 개인전(2015년 9월13일-2016년 1월18일)에서 바니는 &lsquo;크리마스터&rsquo; 외에도 그의 가장 도전적이고 실험적인 필름 &lt;River of Fundament&gt;(2014)를 들고 나섰다. 이 작품은 바니의 오랜 조력자이자 유명 작곡가 조나단 베플러(Jonathan Bepler)와 협업해 그가 직접 쓴 것으로, 2007년 미국인 소설가 노먼 메일러(Norman Mailer)의『Ancient Evenings』(1983)에서 영감을 받아 시작한 프로젝트다. 이 소설은 다방향으로 마구 전개되는 형식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인데, 책 속에서 드러난 진보적이면서도 획기적인 내러티브들이 바니의 시리즈에 많은 상징으로 자리한다. 그가 암시를 두고 차용하는 갖가지 메타포와 이리저리 뒤섞은 상징과 은유는 때로는 노골적이고 직접적이면서도 의미를 알 수 없이 모호하기도 하다.<br />&nbsp;<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7.jpg" alt="" width="543" height="362" /><br />Matthew Barney and Jonathan Bepler, &lt;River of Fundament&gt;, 2014, Production still Courtesy of Gladstone Gallery, New York and Brussels ⓒMatthew Barney Photo by Hugo Glendinning<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이 필름은 미국의 자동차 제조 산업을 통해 상업 및 산업 사회 구조를 소개하는 라이브 퍼포먼스로 구성된다. 이 역시도 &lsquo;River of Fundament&rsquo; 홈페이지(<a href="http://www.riveroffundament.net/">www.riveroffundament.net</a>)에서 자세히 관람 가능하며, 그의 기존 작품과 마찬가지로 대규모 조각과 드로잉을 함께 전시하며 완성된다. 영화와 관련한 작품 수 만해도 85점에 이른다. 보통 그의 영상이 시각적으로 워낙에 강렬하므로 기괴한 분장 등 스틸컷으로만 그를 기억하기 쉽지만, 이 프로젝트에서 워터 캐스팅한 그의 조각들은 상당히 세밀한 완성도를 제공하며, 재료가 주는 질감을 그대로 전달한다. 철, 청동, 적동, 정은, 스테인리스 스틸 등 금속재를 능수능란하게 다룬 그는 무려 25톤에 달하는 무게의 조각을 전시장에 끌어와 규모 면에서도 압도적인 설치를 선보이고 있다.&nbsp;<br /><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00" align="center"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8.jpg" alt="" width="500" height="750" /><br />&lt;Boat of Ra(detail)&gt;, 2014, Wood, cast bronze, resin-bonded sand, steel, and gold plating, 132 x 600 x 288inches, Installation view of &lt;Matthew Barney: RIVER OF FUNDAMENT&gt; at Haus der Kunst, 2014 Courtesy Laurenz Foundation, Schaulager, Basel Photo by Maximilian Geuter<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바니가 만들어내는 이미지는 괴상하고, 기이하고, 변태적이며, 기괴하다. 드러내놓고 적나라해 때로는 다소 유치하기도 하고, 투박해 보이기도 한다. 그의 가상세계를 들여다보면 우리가 사는 현실과 그가 만든 가상은 무엇이 현실이고 가상인지 점차 혼돈이 온다. 신화적 상상력으로 무장해 섹슈얼리티, 젠더, 이분법적 가치, 운명, 정형화되거나 반대로 비정형 형태, 생성, 파괴 등을 작품으로 재현하며 독자적인 방식으로 이미지화하는 바니. 그는 거대 세트와 촬영지에서 촬영하며 거액의 제작비를 들인 영화 시리즈들을 제작하지만, 블록버스터 영화이기 이전에 전시장에서 상영하는 예술작품으로 가치를 더 입증한다. DVD로 발매하지도 않는다.&nbsp;<br /><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9.jpg" alt="" width="543" height="353" /><br />Matthew Barney and Jonathan Bepler, &lt;River of Fundament&gt;, 2014, Production still Courtesy of Gladstone Gallery, New York and Brussels ⓒMatthew Barney Photo by David Regen<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바니는 자신의 환상과 가상공간에 대한 내러티브를 구축하기 위해 역사, 신화, 지질학 등의 다른 영역에서 모델을 고용하기도 하고, 자신의 우주론을 촘촘히 쌓아 상호작용하는 상징/이미지들과 함께 아름답고도 복잡한 모습을 구현한다.&nbsp;<br /> &nbsp; 앞서 바니를 묘사하는 다양한 수식어에 대해, 그리고 그가 자신을 스스로 조각가라고 부른다고도 언급했다. 하지만 단순히 한 가지 매체로만 그의 작업을 단정 지을 수는 없다. 바니가 매체를 복합적으로 조합해 하나의 독창적인 양식을 만들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nbsp;<br /><br /><br /><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1" width="543" bgcolor="#cccccc"><br /> <tbody><br /> <tr><br /> &lt;td&gt;<br /> <img src="http://www.artmuseums.kr/2015/224/wartist224-10.jpg" alt="" width="543" height="361" /><br />Matthew Barney and Jonathan Bepler, &lt;River of Fundament&gt;, 2014, Production still Courtesy of Gladstone Gallery, New York and Brussels ⓒMatthew Barney Photo by Hugo Glendinning<br /> &lt;/td&gt;<br /> </tr><br /> </tbody><br /> </table><br /> <br /><br />&nbsp; 자신이 만들어낸 은유적인 우주에서, 상상력과 창의력을 수반해 소신 있게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매튜 바니. 그는 자신이 창조한 가상세계에서도,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에서도, 현대예술 장르를 자유자재로 주무르는 슈퍼스타임이 틀림없다.&nbsp;&nbsp;<br /> </span><span>&nbsp;</span><br /> <br />글=백아영 퍼블릭아트 기자<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div><br /> <br /><br /><span class="modifyTime">modified at 2016.08.06 14:57:02 by zabel</span>zabelSat, 06 Aug 2016 14:53:00 +0900